최종 편집일 : 2020.02.26 (수)

  • 흐림속초3.2℃
  • 맑음-0.4℃
  • 맑음철원1.9℃
  • 맑음동두천2.0℃
  • 맑음파주1.7℃
  • 맑음대관령-0.3℃
  • 맑음백령도4.2℃
  • 비북강릉4.2℃
  • 흐림강릉5.4℃
  • 흐림동해5.4℃
  • 맑음서울4.1℃
  • 맑음인천4.0℃
  • 맑음원주4.1℃
  • 흐림울릉도4.7℃
  • 맑음수원3.9℃
  • 맑음영월6.0℃
  • 맑음충주6.1℃
  • 맑음서산4.7℃
  • 흐림울진6.6℃
  • 맑음청주6.8℃
  • 구름조금대전7.4℃
  • 맑음추풍령5.3℃
  • 흐림안동4.5℃
  • 맑음상주5.1℃
  • 흐림포항9.5℃
  • 흐림군산7.7℃
  • 흐림대구7.1℃
  • 흐림전주8.2℃
  • 흐림울산8.6℃
  • 흐림창원7.7℃
  • 흐림광주9.5℃
  • 흐림부산8.3℃
  • 흐림통영8.3℃
  • 흐림목포6.7℃
  • 흐림여수8.4℃
  • 흐림흑산도7.4℃
  • 흐림완도10.0℃
  • 흐림고창7.5℃
  • 흐림순천7.6℃
  • 맑음홍성(예)5.8℃
  • 흐림제주11.6℃
  • 흐림고산10.4℃
  • 흐림성산11.4℃
  • 흐림서귀포14.0℃
  • 구름많음진주7.9℃
  • 맑음강화4.5℃
  • 맑음양평3.1℃
  • 맑음이천3.6℃
  • 흐림인제1.1℃
  • 맑음홍천-0.1℃
  • 흐림태백1.1℃
  • 맑음정선군3.6℃
  • 맑음제천4.9℃
  • 맑음보은5.4℃
  • 구름조금천안5.9℃
  • 맑음보령6.2℃
  • 흐림부여6.9℃
  • 맑음금산6.6℃
  • 흐림부안8.0℃
  • 흐림임실7.1℃
  • 흐림정읍6.9℃
  • 흐림남원8.2℃
  • 흐림장수5.9℃
  • 흐림고창군7.0℃
  • 흐림영광군7.5℃
  • 흐림김해시8.1℃
  • 흐림순창군8.3℃
  • 흐림북창원7.8℃
  • 구름조금양산시8.9℃
  • 흐림보성군8.9℃
  • 흐림강진군9.6℃
  • 흐림장흥8.9℃
  • 흐림해남7.6℃
  • 흐림고흥7.9℃
  • 구름많음의령군8.4℃
  • 흐림함양군6.4℃
  • 흐림광양시8.4℃
  • 흐림진도군8.2℃
  • 흐림봉화6.7℃
  • 맑음영주4.5℃
  • 맑음문경4.6℃
  • 맑음청송군6.1℃
  • 흐림영덕7.2℃
  • 흐림의성6.3℃
  • 맑음구미6.2℃
  • 맑음영천6.6℃
  • 흐림경주시8.1℃
  • 구름많음거창5.8℃
  • 흐림합천7.2℃
  • 흐림밀양9.0℃
  • 구름많음산청6.5℃
  • 흐림거제8.7℃
  • 흐림남해7.9℃
동해안 너울성 파도가 위험한 이유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동해안 너울성 파도가 위험한 이유

울진해양경찰서 해양안전과장 경감 권경태

동해안 너울성 파도가 위험한 이유

 

울진해양경찰서 해양안전과장 경감 권경태

 

권경태 울진해경 해양안전과장 경감 권경태 3.jpg

 

  여름 피서철이 끝나니 '너울성 파도'가 다시 연안해역 안전관리 이슈로 떠올랐다.
  신문지상에 연일 ‘동해안 해수욕장에서 너울성 파도로 안전사고가 발생했다’,‘너울성 파도의 위험성에 대한 특집 기사’가 보도되고 있다.
  경북 북부 동해안도 너울성 파도의 피해를 빗겨갈 수 없었다.   지난해 8월에는 영덕군 사진 3리 갯바위에서 낚시객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해상에 추락하여 사망한 사고가 있었다.
  당시 날씨는 남동풍, 10~12㎧, 파고는 2~3m로 기상청에서‘동해안에 높은 너울성 파도가 예상 되어 주의를 바란다’는 예보가 내려질 정도로 상당히 안 좋은 날씨였다.
  사고자는 한두 번 오는 파도가 그저 갯바위 밑에서 맴돌다 흩어지는 것을 보고 안전하다 생각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러한 판단은 동해안의 너울성 파도를 잘 모르는 사람들의 위험한 오판이다.
  너울성 파도가 위험한 이유는 나쁜 날씨의 파도와 달리 ‘골’과 ‘마루’가 둥글고 넓게 형성되어 서서히 해안으로 다가와 갯바위나 해안에 부딪히면서 강한 힘을 가지고 갑자기 부서지면서 매우 큰 물 파편을 동반하기 때문에 그 위험성을 잘 인식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기상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동해안 너울성파도 예보는 총 82일로 한 달에 일주일 꼴로 자주 예보 되었었다.
  너울성 파도는 소리 없는 암살자와 같이 잠깐만 방심해도 큰 사고로 이어진다. 지난해 경북 동해안에서 발생한 연안사고는 122건, 사망자는 31명으로 약 25%를 차지했었다.
  이 중 너울성 파도로 인한 사고는 총 19건이었고 그 중 37%인 7명이 사망해 사고 3건 중 1명이 사망에 이르는 위험한 사고다.
  하지만 너울성 파도가 아무리 위험하다 해도 먼저 알고 대처한다면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하며, 바닷가를 찾는 행락객에게 다음 몇 가지를 꼭 지킬 것을 당부하는 바이다.
  먼저, 安全第一! Safety First 다. 갯바위를 건널 때 넘어질 수도 있겠다는 조바심을 가져야 하고 낯선 곳에서는 그 장소의 위험성을 사전에 파악하고 안전장비를 갖춰야 한다. 사고의 대부분은 안전 불감증이 주요 원인이었음을 우리 모두 기억해야 한다.
  둘째, 바닷가에서 여가를 즐길 때는 반드시 기상정보를 확인하고 휴대폰에 해로드(海Road) 어플을 설치하여 사고 발생시 SOS 신호를 빠르게 전송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바다 날씨는 오전과 오후가 다르고 낮과 밤이 다르다. 오랫동안 바다를 터전으로 삶을 영위하고 있는 어민들도 ‘바다날씨를 갈피를 못 잡겠다’고 푸념한다.
  마지막으로 갯바위나 TTP(일명 삼발이), 해안가에서 낚시나 물놀이를 할 때는 반드시 구명조끼를 착용해야 한다. 해양경찰은 안전문화 확산을 위해 금년부터 범국민 구명조끼 입기 실천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최근 3년 연안사고 사망자 369명중 91%이상(337명)이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았었다. 구명조끼는 부력을 유지하고 체온을 유지시키며 구조시간을 벌어준다. 즉 착용만 해도 생존 확률은 훨씬 높아진다는 것이다.
  바다에서 구명조끼 착용은 도로에서 안전벨트 착용하는 것과 같이 이제는 말이 필요 없는 국민상식이다.
 위험한 바다와 안전한 바다는 사람들의 생각의 차이에 있다. ‘나 하나쯤이야! 괜찮겠지’라는 생각을 버리고 ‘나 하나만이라도’하는 생각을 가질 때 비로소 안전한 바다는 우리 곁에 가까이 다가온다.
  우리나라도 이제 선진국으로 접어든다는 국민소득 3만불 시대다.  먼저 나부터 안전 불감증을 버리는 성숙한 안전의식을 가지게 될 때 행복과 낭만이 가득한 안전한 바다가 우리를 기다릴 것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